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게시판
  3. 뉴스

뉴스

르바디의 새로운 소식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한경헬스]"헐리우드 스타 제시카 알바도 인정"...가정용 의료기기 대표주자 꿈꾸는 지티지웰니스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 작성일 2018-02-27 17:21:1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67
평점 0점

"헐리우드 스타 제시카 알바도 인정"...가정용 의료기기 대표주자 꿈꾸는 지티지웰니스

작성자 임락근 기자  |  입력 2017-12-01 09:07:18  |  수정 2017-12-14 21:09:37 



‘피부과나 성형외과에서 쓰는 미용 장비들을 어떻게 하면 집에서도 쓸 수 있을까.’ 최근 몇 년간 김태현 지티지웰니스(15,0001,350 -8.26%) 대표(사진)의 머릿 속을 가득 채운 것은 이 생각뿐이었다.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사업을 키우기 위해서였다. 레이저 의료기기 등 B2B(기업과 병원 간 거래)사업을 통해 얻은 기술을 활용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캐시카우(현금창출원)’가 필요했다.


성장 잠재력은 무한하지만 이제 막 형성되기 시작한 가정용 미용기기 시장이야말로 중소기업에도 기회가 있는 블루오션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연구개발(R&D)팀과 일선 병원을 돌아다니고 논문을 뒤져가며 개발에 매달렸다. 원리를 이용하되 개인도 쓸 수 있도록 간편하게 만드는 데 주력했다.


김 대표는 1일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한국경제신문과 한 인터뷰에서 “여러 해 공을 들였던 B2C사업이 지난해 순항하면서 2015년 108억원이었던 매출이 지난해 194억원으로 껑충 뛰었다”며 “올해뿐만 아니라 내년 역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80% 가까운 성장률을 견인한 것은 지티지웰니스가 지난해 내놓은 첫 B2C 미용장비 ‘르바디’였다. 체내에 중주파를 흘려 인위적으로 근육을 움직이는 방식으로 운동효과를 이끌어내는 장비다. 팔뚝, 옆구리 등 살이 잘 빠지지 않는 부위를 자극해 살을 빼는 데 주로 쓰인다. 르바디는 출시 1년 반 만에 6만대가 팔렸다. 지난해에만 8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LED 빛을 쪼여 피부재생을 돕는 마스크 형태의 피부미용 장비 ‘미룩스’도 지티지웰니스의 야심작이다. 원래는 피부과의원, 피부클리닉 등 B2B시장을 겨냥해 '오페라'라는 이름으로 2015년 국내와 미국 시장에 처음 내놨다. 그런데 뜻밖에도 집에 갖고 가서 쓰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헐리우드 스타 제시카 알바는 집에서 오페라를 쓰는 모습을 촬영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기도 했다.


김 대표는 B2C시장에서도 통할 것으로 보고 사양을 낮춘 미룩스 보급형 제품을 지난해 국내에 출시했다. 300~400만원이었던 오페라에 비해 3분의 1 가격이었다. 지난 9월 LG전자가 가정용 미용기기 시장에 뛰어들면서 내놓은 제품도 미룩스와 비슷한 LED 마스크다.


지티지웰니스는 김 대표가 직원 3명과 함께 1999년 단일SMC라는 이름의 의료기기 유통업체로 시작했다. 해외 의료기기를 수입해 유통하고 국내 의료기기는 해외에 수출하는 중개무역을 했다. 세계 체성분분석기 시장 점유율 1위를 자랑하는 인바디도 당시 고객사였다. 인바디의 해외 수출을 도맡았다.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을 발주해 만든 의료기기도 판매했다.


꾸준히 매출을 늘려가던 지티지웰니스에 2013년 위기가 찾아왔다. 15년간 이어져 오던 인바디와의 계약이 끝나면서다. 100억원 넘던 매출이 1년 새 반토막 났다. 김 대표는 “이 때 큰 고비를 맞으면서 유통업으로는 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이 어렵다고 느꼈다”며 “직접 의료기기를 제조해야겠다고 결심한 계기가 됐다”고 했다.


이때부터 직접 생산을 위해 R&D 인력을 본격적으로 늘리기 시작했다. 실력 있는 엔지니어를 20명 이상 스카웃 했다. 30여억원을 들여 레이저 의료기기 제조사 등 두 곳을 인수했다. 2015년에는 사명을 지티지웰니스로 바꿨다.


김 대표는 “지티지웰니스의 역사는 1999년부터지만 2013년 재창업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단순 유통하는 상품 비율이 당시 70~80%였지만 지금은 제품 비율이 90%인 회사로 탈바꿈했다”고 말했다.


지티지웰니스는 르바디와 미룩스를 중심으로 B2C 사업을 강화해 나간다. 현재 수출하고 있는 미국, 일본, 중국 등 이외에 독일 등에도 판로를 넓힐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15년부터 계속해 온 레이저 의료기기 사업도 계속한다.


지난달에는 1조 분의 1초인 피코초 단위로 레이저를 쏘기 때문에 더 정밀하고 부작용이 적은 치료가 가능한 레이저 의료기기를 개발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B2B분야에서 먼저 기술력을 인정받고 그것들을 B2C 분야에도 접목해나가겠다”며 “안티에이징과 관련된 가정용 미용기기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